444444

나그네의 굶주린 배를 채워주던 양평해장국은
인심 좋은 늙은 주모가 새벽녘부터 물 끓여
가던 나그네 정겨이 맞아 언 가슴 따뜻하게 보내던 곳이

이제 계절에 상관없이
언제든 찾아와 편안하고 포근하게 먹고 갈 수 있는
우리네 전통적 음식이고 사랑받는 곳이 되었습니다.